JTBC 예능/드라마

view

스트레스,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해롭다

코메디닷컴 (뉴스) 2012.04.25 09:05 조회2,107
뷰티 건강
심장 혈류량 늘지 않아 이상 일으킬 수 있어

같은 스트레스를 겪더라도 이로 인한 영향은 남성들보다 여성들에게 더 해롭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. 남성들은 정신적 스트레스를 겪으면 심장 혈류가 증가하지만 여성들에게서는 그런 변화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. 혈류량이 늘어나지 않으면 심장 질환 등의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. 이는 여성들이 감정적으로 낙담하거나 좌절감을 겪을 때 남성보다 더 심장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.

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대 의대 연구팀은 17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심장 박동수, 혈압, 혈류 량 등을 측정했다. 참가자들의 남녀 숫자는 거의 비슷했다. 연구팀은 이들이 휴식을 취할 때와 3분간 수학 문제를 풀 때로 나누어 각각 혈류량 등을 측정했다.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 일부러 스트레스를 주기 위해 빨리 문제를 풀라고 독촉하는 한편 정답을 맞춘 때에도 오답이라고 말했다.

그 결과 휴식을 취할 때는 남녀 간 박동수나 혈압, 혈류 등에서 별 차이가 없었다. 그런데 수학 문제를 풀 때는 남녀 모두 박동수와 혈압이 높아졌지만, 혈류량의 경우 남성들은 증가한 반면 여성들은 변화가 없었다. 이 같은 현상은 여성들이 스트레스를 겪을 경우 심장 건강에 더 취약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. 또 이는 왜 여성들이 배우자와 헤어지는 것과 같은 일을 겪을 때 심장 이상을 더 많이 일으키는지를 설명해 준다고 연구를 이끈 체스터 레이 박사는 말했다.

그는 “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은 남녀 모두에게 중요하지만, 이번 연구는 스트레스가 여성들의 심장과 혈관에 더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보여준다”고 지적했다. 또한 이 같은 성별 차이가 여성의 관상동맥 질환에 대한 더욱 정밀한 치료법을 연구하는 데 단서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.

이 같은 내용은 헬스데이뉴스가 24일 보도했다.

[관련기사]

운동하라는 아내 잔소리 효과 있다

꼭 끼는 옷들…몸매 얻고 건강 잃는다

담배 못 끊겠으면 생선 많이 먹어라

스트레스, 민감하면 고혈압-느긋하면 비만

하루 10분 투자로 스트레스 푸는 법 5가지

이무현 기자 (neo@kormedi.com)

저작권ⓒ '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' 코메디닷컴 /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
6
1
태그
0개의 댓글
댓글 입력 영역
댓글쓰기
댓글운영정책
댓글쓰기

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.

톡커들의 선택
  1. 1 음식물쓰레기통에버려진강아지/.. (379)
  2. 2 논리적인 서울대 여성 페미니스.. (157)
  3. 3 슈*아이돌차트쇼 인피니트 성종.. (234)
  4. 4 출입금지구역 '이코마 터널'의 .. (46)
  5. 5 호불호 많이 갈리는 치킨류 (54)
  6. 6 [사진有] 5개월간의 여정 77-> .. (35)
  7. 7 러시아의 흔한 개 구출.gif (32)
  8. 8 아동학대 (31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