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휴사업팀_영화

view

하늘과 맞닿은 ‘30㎞ 억새길’ 열렸다

한겨레 (뉴스) 2012.04.24 10:35 조회257
여행 국내여행
[한겨레] 영남알프스 하늘억새길

5개 구간 순환코스 조성


국내에서 가장 긴 억새 탐방로인 영남알프스의 ‘하늘억새길’(사진)이 새로 조성됐다.
하늘억새길은 울산 울주군과 경남 양산·밀양시의 경계를 이루는 영남알프스 산줄기를 잇는 해발 800~1000여m의 고산 능선길로, 고산평원의 억새군락과 습지, 기암괴석으로 이어진 바위능선 등이 유명하다. 울주군은 최근 국비와 지방비 등 15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7개월 만에 이 길의 조성공사를 모두 끝냈다고 23일 밝혔다.
기존 등산로를 살려 정비하는 방식으로 조성한 이 길은 간월재에서 신불산과 영축산, 재약산, 사자봉, 능동산을 거쳐 다시 간월재에 이르는 전체 29.7㎞ 길이의 원점 회귀 순환코스로 이뤄졌다. 전체 구간을 종주하는 데 16시간가량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. 울주군은 이를 5개 구간으로 나눠 구간별로 특색에 맞춘 이름을 따로 붙였다.
억새바람길은 고산평원에 형성된 수십만평의 억새군락, 단조성터길은 신라 때 축조된 것으로 추정되는 단조산성과 주변 고산습지, 사자평 억새길은 ‘삼남금강’이라 불리는 수려한 산세와 억새 및 습지 등이 유명하다. 단풍사색길과 달오름길도 억새군락을 따라 걸으며 가을단풍이나 영남알프스 전체 경관을 조망하기에 좋다.
울주군 담당자는 “영남알프스 하늘억새길은 하늘과 억새, 경관, 운무를 모티브로 한 친환경 명품녹색길”이라며 “해마다 약 4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이곳을 찾을 것으로 전망돼 지역경제 활성화 등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”고 밝혔다. 신동명 기자 tms13@hani.co.kr


<한겨레 인기기사>



[단독] 돈보자기 받는 최시중, 브로커 운전기사가 ‘찰칵’

승무원 배꼽보여’ 트윗에 조현민상무 ‘명의회손’

하룻만에 말바꾼 김문수 “도지사직 유지”

노무사들, 이영호와 무슨 관계이기에…

민자 용인경전철도 세금 1조8천억 블랙홀






공식 SNS [통하니] [트위터] [미투데이] | 구독신청 [한겨레신문] [한겨레21]
Copyrights ⓒ 한겨레신문사,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
<한겨레는 한국온라인신문협회(www.kona.or.kr)의 디지털뉴스이용규칙에 따른 저작권을 행사합니다.>

0
0
태그
0개의 댓글
댓글 입력 영역
댓글쓰기
댓글운영정책
댓글쓰기

해당 게시물에 댓글이 없습니다.

톡커들의 선택
  1. 1 천이슬 성형 수술비 먹튀(?) .. (98)
  2. 2 팝핀현준 이번이 처음이 아님 j.. (90)
  3. 3 누가더이쁨? (189)
  4. 4 수지은 최근같이밥먹음 (60)
  5. 5 한국남자의 첫경험에 관한 이야기 (55)
  6. 6 정당방위 개정안 요구하는 의원님 (53)
  7. 7 성형외과의 전신마취때문에 뇌.. (48)
  8. 8 어느 대학 문구점 알바 에피소드 (47)